current
3전시장
PLAY PRAY PAINT
  • RYO MATSUOKA
  • 2018.01.26 ~ 2018.02.25
  • 3전시장,4전시장
GalleryMeme_Ryo Matsuoka Gallery4_Ryo Matsuoka_전시모습 Gallery4_Ryo Matsuoka_전시모습 Gallery4_Ryo Matsuoka_전시모습 Gallery3_Ryo Matsuoka_전시모습 Gallery3_Ryo Matsuoka_전시모습
Gallery3_Ryo Matsuoka_전시모습 Gallery3_Ryo Matsuoka_전시모습 Gallery4_Ryo Matsuoka_전시모습 Gallery4_Ryo Matsuoka_전시모습 Gallery4_Ryo Matsuoka_전시모습 Gallery3_Ryo Matsuoka_전시모습
Gallery4_Ryo Matsuoka_전시모습 Gallery3_Ryo Matsuoka_전시모습 Gallery3_Ryo Matsuoka_전시모습 Gallery3_Ryo Matsuoka_전시모습 Gallery3_Ryo Matsuoka_전시모습 Gallery3_Ryo Matsuoka_전시모습
  • GalleryMeme_Ryo Matsuoka
    GalleryMeme_Ryo Matsuoka
  • Gallery4_Ryo Matsuoka_전시모습
    Gallery4_Ryo Matsuoka_전시모습
  • Gallery4_Ryo Matsuoka_전시모습
    Gallery4_Ryo Matsuoka_전시모습
  • Gallery4_Ryo Matsuoka_전시모습
    Gallery4_Ryo Matsuoka_전시모습
  • Gallery3_Ryo Matsuoka_전시모습
    Gallery3_Ryo Matsuoka_전시모습
  • Gallery3_Ryo Matsuoka_전시모습
    Gallery3_Ryo Matsuoka_전시모습
  • Gallery3_Ryo Matsuoka_전시모습
    Gallery3_Ryo Matsuoka_전시모습
  • Gallery3_Ryo Matsuoka_전시모습
    Gallery3_Ryo Matsuoka_전시모습
  • Gallery4_Ryo Matsuoka_전시모습
    Gallery4_Ryo Matsuoka_전시모습
  • Gallery4_Ryo Matsuoka_전시모습
    Gallery4_Ryo Matsuoka_전시모습
  • Gallery4_Ryo Matsuoka_전시모습
    Gallery4_Ryo Matsuoka_전시모습
  • Gallery3_Ryo Matsuoka_전시모습
    Gallery3_Ryo Matsuoka_전시모습
  • Gallery4_Ryo Matsuoka_전시모습
    Gallery4_Ryo Matsuoka_전시모습
  • Gallery3_Ryo Matsuoka_전시모습
    Gallery3_Ryo Matsuoka_전시모습
  • Gallery3_Ryo Matsuoka_전시모습
    Gallery3_Ryo Matsuoka_전시모습
  • Gallery3_Ryo Matsuoka_전시모습
    Gallery3_Ryo Matsuoka_전시모습
  • Gallery3_Ryo Matsuoka_전시모습
    Gallery3_Ryo Matsuoka_전시모습
  • Gallery3_Ryo Matsuoka_전시모습
    Gallery3_Ryo Matsuoka_전시모습

Ryo Matsuoka

Profile
I draw, I paint
I work with other art forms, such as embroidery and collage of the cloth. I have been drawing and painting since before I can remember. The act of drawing opened me up for life and unknown places, connected me with new people, and gave me different windows of time and place, further inspiring me to draw. In this ever-extending network of life, people, time, and place, I keep myself busy in and out of Japan by creating paintings, installations, murals, and embroideries, presenting my visions in solo shows or Live Paint events.


Statement
When did I start to draw and paint? When asked, I simply say, “Since I was very young.” When did I start to play? When asked, I simply say, “Since I was very young.” I played with drawing and painting. I would draw lines and place colors. What was going on in my mind? If I found building blocks, I would play with the blocks. But I’ve been keeping my journal by drawing: drawing when meeting people, and drawing as part of life. Just a walk often gives me the inspiration to draw. Drawing on this prompts me to seek faraway places. Traveling injects me with new awareness. On the road, I don’t try to make my journal pretty. I simply draw as I see; it’s my daily journal, and my way of writing words and codes. Which reinforces the fact that drawing is part of my everyday life I don’t try to transcend anything in my art I don’t try to force any view No need to stand out or shout a slogan I draw, standing here and now. Simply keep drawing. And I feel a sound surrounding me, a never-changing, eternal echo. The sound demands no attention from me, and that is why a realization comes to me. I feel the presence of a human being. I feel the art of living. Not techniques. There is no stopping until I stop

Encounters with the new That joyous surprise I learned very young, It is and will be still mine Where are you? I am right here.


료 마츠오카 홈페이지 http://www.ryoart.com/


전시안내
Ryo Matsuoka 료 마츠오카
PLAY PRAY PAINT
2018. 1. 26 ~ 2. 25
갤러리밈 3 · 4 전시장(5·6F)

“The act of drawing opened me up for life and unknown places, connected me with new people, and gave me different windows of time and place, further inspiring me to draw. I keep myself busy in and out of Japan by creating paintings, installations, murals, and embroideries, presenting my visions in solo shows or Play Pray Paint events“.

“그리는 행위는 나를 삶과 미지의 세상을 향해 열리게 하고 새로운 사람들과 이어지도록 했다. 그리고 다른 시간과 공간을 볼 수 있는 창을 마련해 주었고 작업에 더욱 영감을 주었다. 나는 일본과 다른 나라들을 다니면서 그림과 설치, 벽화, 자수 작품을 제작하고, 나의 비전을 보여주는 개인전과 ‘PLAY PRAY PAINT’ 이벤트 등의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인터뷰 내용 중)

료 마츠오카 작가는 도쿄 미술계에서 그만의 독특한 작품세계로 주목 받는 작가다. 드로잉, 판화 등 익숙한 장르부터 Yohji Yamamoto와 같은 유명 패션 디자이너와 Barnes NY과의 콜라보레이션, 인도의 벽촌마을에 기거하며 마을 공동체와 함께 진행한 대규모 벽화 프로젝트, 일본 지방의 버려진 기차역에 활기를 불어넣은 벽화작업, 클럽과 카페와 고층 건물 옥상 등에서 작품을 제작하는 라이브 페인팅, 유명 뮤직밴드 SUPER FLY와의 협업 이벤트 등 다양한 장르의 경계를 넘나든다. 삶 속의 예술을 실천하기 위해 예술과는 아무런 관계없어 보이는 낯선 곳으로 스스럼없이 달려가는가 하면, 화려한 수를 박은 자켓 한 벌을 고가에 판매하기도 하고, 하라주쿠 상점에서의 작업도 마다하지 않는다. 생생한 작업 과정을 관람객들에게 보여주고자 콧대 높은 갤러리에 판을 벌리고 전시기간 내내 기거하다시피하며 작업하기도 한다.
이와 같은 료 마츠오카 작가의 다양한 스타일을 하나로 묶어내는 특징은 즉흥적 에너지와 그것의 표현방식이다. 동양의 칼리그라피를 떠올리게 하는 거침없고 단호한 선들과 그 사이를 유영하듯 떠다니는 원초적인 색깔의 뒤엉킴이 강렬한 에너지를 발산한다. 내면의 충동이 몸의 제스쳐를 만들어내고 손 끝에 집중된 그것의 기운이 종이 위를 자유롭게 오가며 물감을 떨어뜨리고 문지르고 섞어낸다. 작가의 맨 손과 종이가 만나는 순간 만들어지는 혼돈의 흔적은 한동안 현대미술에서 잊혀져왔던 날것과 야성, 또는 본능의 냄새를 일깨워준다.
새로운 세상, 새로운 사람과의 만남에 대해 늘 열려있는 태도를 보여주는 료 마츠오카 작가에게 한국은 또 다른 미지의 세상일 터이다. 그의 예술적 야성이 갤러리밈에서 더욱 강렬하고 자유로운 활력으로 펼쳐지기를, 그리고 관람객들은 그 뜨거운 현장을 생생하게 체험해 보시기를 바란다.

 

  • 갤러리 페이스북 인스타
  • 갤러리 페이스북 인스타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