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우고 채우고, 파내어 설치한 덫
Artist LEE KIYOUNG 지우고 채우고, 파내어 설치한 덫